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FAQ

HOME 안에 진료및검사 안에 진료과 안에 척추재활의학과 안에 FAQ

요추간판 탈출증, 경추간판 탈출증 (herniated lumbar and cervical disc)

등록일자
2003-12-10

요추간판 탈출증, 경추간판 탈출증 (herniated lumbar and cervical disc)

발병원인

허리가 아프고 다리가 땡길 때 병명으로 흔히 디스크라는 병명을 사용하는데 이는 잘못된 용어로 정확하게는 추간판(수핵)탈출증으로 명명해야 한다.
척추뼈사이에 위치한 원형의 추간판은 바깥부분은 섬유륜(윤상인대)로 싸여 있고, 그안에는 수핵이라는 젤상태의 물질이 있어서 충격을 흡수하고, 척추 운동이 가능하게 된다. 추간판 탈출증의 원인은 허리를 심하게 돌리거나 허리를 구부린 상태에서 무거운 물건을 드는 등의 좋지 않은 자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거나, 직접적인 외상으로 인해 추간판에 과도한 하중이 걸리게 되고, 노령화에 의해 추간판내의 수분이 줄어들고 탄력성이 떨어지는 퇴행 변화가 발생하면 충격흡수 기능이 떨어짐 따라 반복적으로 손상을 받는다.
어떤 요인이든 추간판의 섬유륜에 무리가 가면 섬유륜의 반복적인 부분적 손상으로 결국은 섬유륜이 밖으로 돌출된다(추간판탈출증). 손상이 더 진행되면 섬유륜이 파열되고 수핵이 섬유륜 밖으로 밀려나간다(수핵탈출증).

진 단

임상적 증상으로는 요통이 가장 대표적이다. 요통의 특징은 세수를 하거나 양말을 신는 등 허리를 구부릴 때 악화되고 서 있을 때 보다는 앉아 있을 때 심하고, 기침이나 재치기를 하면 울리고 악화된다 신경압박 정도와 부위에 따라 다르지만, 다리로 전기 오르듯이 찌릿한 방사통을 호소하게 되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통증이 증가 되고 허리를 구부리면 통증이 악화되므로 구부정한 자세를 취하게 되고 신경근 압박을 피하기 위하여 몸을 한쪽으로 기울이는 척추 운동 범위 제한을 보이게 된다. 드물게 신경근 압박이 심한 경우에는 환자가 보행시 하지의 힘이 떨어짐을 느낄 수 있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다리를 저는 경우도 있다.
이와 같은 임상 증상 및 하지직거상 검사, 근력 및 감각 검사 , 심부 건 반사 및 병적 반사검사 등의 이학적 검사를 실시하며, 단순방사선사진, 요추컴퓨터촬영(CT), 자기공명검사(MRI), 추간판조영술, 근전도검사등을 통해 진단 하게 된다.
경추부 추간판 탈출증은 요추부와 비슷한 기전이나 다른 점은 추간판이 요추에 비해 인대의 뒷 부분이 더 견고하고 넓다. 경추간판 탈출증은 경추의 추간판의 탈출에 의해 여러 증상이 유발되는데 주로 관절운동의 장애가 있거나 경추부 주위의 통증과 더불어 상지로의 방사통 등이 관찰된다. 또한 물건을 들거나 복부에 힘을 주면 추간판 압력의 증가로 인하여 통증이 더 악화되는 것을 자주 관찰할 수 있으며 등쪽견갑골(scapular)의 내측으로 방사통이 많이 관찰된다. 물론 ?머리 후두부위로의 방사통으로 인하여 두통을 호소하기도 하고 어깨나 팔로 방사통을 호소하기도 한다. 상당수에서 경추부 통증이 없이 방사통만 있는 경우도 있어 주의하여야 한다. 이러한 통증 뿐만 아니라 근력의 약화나 감각의 약화가 국소적으로 나타나 병변을 진단하는데 도움이 되기도 하며 심부건 반사가 감소하는 경우도 관찰되기도 한다. 신경근의 압박으로 인하여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목을 뒤로 제끼면 더 악화되고 구부리면 감소하는 양상으로 나타나기도 하며 심한 경우 즉, 심부건 반사가 증가하거나 목을 뒤로 제켰을 때 전기가 내려가는 양상이 나타나고 대소변의 장애가 관찰되면 추간판 탈출증에 의한 척수 압박이 의심될 수 있으므로 바로 전문의와 상의하여 MRI 등의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한다.

치 료

대부분의 환자는 보존적 치료로 호전되고 일상생활이나 직업으로 무리 없이 복귀하므로 보존적 치료를 시행한다.
발병초기에는 우선 안정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따뜻한 온돌방에 요를 깔고 누워서 약 1-2주간 안정하면 초기의 경한 탈
출증인 경우에는 대개 호전된다. 침대생활을 하는 경우엔 침대요 밑에 널빤지를 깔아놓으면 좋다. 의자에 앉을 때에는 구부정한 자세보다는 직립자세를 유지하도록 신경을 쓰고, 무거운 것을 들 때에는 허리를 편 채, 무릎관절을 이용하여 다리를 펴면서 들도록 해야 한다. 이와 같은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노력하면서, 골반 기울기 운동, 무릎 가슴에 갖다 대기 운동등과 같은 허리 및 복부 근육 강화훈련을 한다. 병원에서 받는 물리치료로서 허리에 더운 찜질을 한다든가, 초음파 치료나 맛사지, 또는 견인장치를 이용한 견인치료로 허리를 잡아당기면 더욱 효과적이다. 통증이 심하면 약물치료를 병행한다. 이외, 국소마취제와 스테로이드 제재를 이용하여, 통증부위에 주사를 놓는 방법이 있고, 직접 척수강내에 주입하는 주사요법을 실시하여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드물게 급격한 신경 압박으로 하지 마비와 소.대변장애가 있을 경우에는 응급수술을 행해야 한다.
최근에는 현미경식 술식에 의해 척추주위조직내 많은 염증조직 등을 제거해주는 방법(epiduroscope)을 이용하여 좋은 효과를 보이고 있다.

예 후

의사의 지시에 따라 충실히 치료에 임했을 때 90% 정도에서 증상의 호전을 기대 할 수 있다. 그러나, 환자 자신이 요통에 대해 이해하고 스스로 관리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다음글
편마비 (hemiplegi)
이전글
경추부 및 요추부 신경근 병변 (cervical and lumbar radiculopathy)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