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요통의 주범들

HOME 안에 진료및검사 > 진료과 > 척추신경외과 > 특수클리닉 > 허리디스크클리닉 > 요통의 주범들

도대체 허리는 왜 아픈거야?

허리는 여러가지 구조물로 이루어져있는데 크게 뼈, 추간반, 근육, 신경, 인대로 나눌 수 있다. 곳곳에 통증을 인지하는 신경이 분포하는데 여러가지 이유로 이 신경이 자극되면 통증이 유발되는 것이다. 압박골절이 일어나면 뼈에 분포하는 통증 신경이 자극되어 통증이 유발되고 추간반탈출증이 일어나면 신경근이 눌리게 되어 방사통이 발생하게된다. 추간반의 퇴행성 변화로 추간반의 팽륜이 발생하면 추간반 주위의 통증 신경이 자극되어 통증이 유발된다.


[그림] 척추 단면도. 뼈, 추간반, 근육, 신경, 인대가 보인다

요통카페 : 요통의 전달자. 루시카 신경

루시카 신경(recurrent nerve of Luschka)은 경막, 후종인대, 섬유륜에 분포하면서 요통과 방사통을 전달한다고 한다. 요통과 방사통의 전달자인 셈이다.
이 신경을 선택적으로 응고하여 파괴하는 경피적 열응고술(IDET, Intra-Discal Electro-Thermocoagulation)이나 경피적 고주파응고술(RF rhizotomy)이 시술되고 있다.

허리에 병이 있다는데 왜 허리는 안아프고 다리가 아픈거에요?

방사통의 진실

다리에 분포하는 감각신경은 모두 허리에서 나오는데 신경이 나오는 부위가 허리에서 눌려 자극받으면 다리가 아픈 것처럼 느끼게되는 것이다. 허리나 엉덩이에서 시작하여 다리로 뻗힌다고 하여 방사통(放射痛, radicular pain) 또는 좌골신경통(坐骨神經痛)이라고 한다.

요통 카페 : 간호사가 엉덩이를 때리면서 주사 주는 이유

통증 전달에 관여하는 신경은 크게 두가지가 있는데 굵고 빠른 신경과 가늘고 느린 신경이 있어서 굵고 빠른 신경이 통증 전달의 문을 닫는 역할을 하고 가늘고 느린 신경이 문을 여는 역할을 한다. 주사를 놓기 전에 엉덩이를 때리면 굵고 빠른 신경이 자극되어 통증 전달의 문을 닫기 때문에 그 후에 놓는 주사의 통증이 상쇄되는 것이다. 통증은 아직도 많은 의사와 과학자들이 연구하고 있고 뇌와 척수에서 통증을 전달하고 조절하고 인지하는 여러가지 구조와 물질들을 밝혀내고 있다. 요통도 결국은 허리에 생기는 통증이기 때문에 통증에 대한 궁극적인 치료가 개발이 되면 요통도 정복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림] 통증의 회로도와 각각에 작용하는 약물

요통의 원인

요통의 원인을 분류하자면 아래의 표와 같이 매우 다양하다.

요통의 원인분류표
척추가 원인 뼈가 원인 척추 협착증, 척추 골절, 척추 결핵, 척추 감염, 척추 종양, 골다공증, 척추 분리증, 척추 전방전위증, 척추 측만증, 강직성 척추염
인대나 추간반이 원인 급성 및 만성 염좌, 추간반 내장증, 추간반 탈출증, 불안정성 척추증, 후방 관절의 병변, 천장관절 증후군
내장 장기가 원인 비뇨 생식기나 골반내 장기의 병변에 의한 후복막 자극
혈관이 원인 대동맥이나 장골동맥의 폐쇄, 동맥류, 박리성 동맥류
척수가 원인 척수의 감염, 종양
마음이 원인 정신적 불안감, 우울증, 신경증, 보상 심리

요통을 유발하는 생활 요소

압착기를 다루는 근로자와 같이 지속적인 진동에 노출되는 사람은 허리에 진동이 전달되어 퇴행성 변화가 촉진된다.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진동도 허리에 좋지 않다고 한다.
무거운 물건을 나르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특히 조심해야 하는데 허리가 바로 무게를 지탱하는 곳이므로 여기에 계속 심한 압력이 가해지면 퇴행성 변화가 촉진되는 것이다.
흡연과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다. 흡연을 하는 사람은 자주 기침을 하게 되는데 그런 기침이 허리에 무리를 준다고 한다. 비만이 있으면 허리가 부담해야할 무게가 늘어나는 것이므로 퇴행성 변화가 촉진된다.
앉아 있는 자세가 허리에 나쁜데 오래 앉아있어야 하는 사람은 중간 중간에 일어나서 운동을 하길 바란다.


[그림] 흡연과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다.

염좌 또는 요통 증후군

요통의 가장 흔한 형태이다. 추간반의 퇴행성 변화로 인한 인대 및 후관절에 과도한 스트레스, 불량한 자세, 직업상 허리에 무리가 많이 가는 경우, 비만, 배 근육의 약화 등이 원인이 된다. "허리가 삐끗했다."라고 하면 대개 염좌(厭坐, sprain)인 경우가 많다.
염좌는 다시 급성과 만성으로 나누는데 급성 염좌는 무거운 물건을 들 때, 허리를 구부릴 때, 재채기 등에 의해 갑자기 발생하며 처음에는 증상이 경하다가 시간 경과에 따라 증상이 심해지는 양상을 보인다. 통증으로 허리를 움직이기가 어려워지고 굽힌 자세에서 일어날 때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만성 염좌는 통증의 강도는 약하나 증상이 자주 일어나고 장기간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대개 급성 염좌가 반복되면 만성으로 진행하게 된다. 단순방사선 검사와 같은 간단한 검사로 몇가지 질환을 감별하고 진단할 수 있다.
급성기에는 침상 안정이 가장 효과적이며, 골반견인, 물리치료, 약물치료를 시행한다. 대개 약 3 - 4 주면 증상이 사라지게 되는데 이 시기가 지나도 증상이 계속되면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만성 염좌로 진행한 경우에는 자세 교정 및 배근육과 허리근육의 강화 운동이 효과적이다.


[그림] 물건을 들 때나 앉았다가 일어설 때
허리가 삐끗했다는 것이 대개 요추 염좌이다.

추간반 탈출증 (디스크)

흔히 디스크라고 부르는 병이다. 척추와 척추 사이에 있는 추간반의 가장자리에 있는 섬유륜에 균열이 발생하고, 여러가지 이유로 이 틈새로 추간반의 수핵이 탈출하여 신경을 압박하여 허리의 통증과 다리의 방사통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20 - 40 대 사이의 남성에 많으며 허리의 통증과 다리 쪽으로 뻗치는 방사통이 주증상이다. 처음에는 허리가 아프다고 하다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다리가 당기고 저리다고 하는 경우가 많으며 요통이 있고 난 뒤 방사통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요통없이 방사통만 생기는 경우도 있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하지 부위의 감각 저하와 무릎, 발목, 엄지발가락의 근력 약화가 올 수 있다. 특징적 소견으로 누워서 무릎을 뻗은 상태로 다리를 들어 올릴 때 허리 및 엉덩이에서 발 끝으로 방사되는 심한 통증이 있다. 이 검사를 하지직거상검사(下支直擧上檢事, SLRT, straight leg raising test)라고 한다.

컴퓨터단층촬영, 척수조영술, 자기공명영상검사, 근전도 등으로 진단한다. 많은 경우 보존적 치료로 좋아지지만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한 달 이상의 보존적 치료에도 불구한고 통증이 지속되거나 반복되는 통증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수술을 받는 것이 좋으며 소대변장애, 성기능장애, 무릎, 발목, 엄지발가락의 마비증세가 있는 경우에는 응급 수술을 요한다.
보존적 치료로 침상 안정과 골반견인, 약물치료, 물리치료가 있다.
수술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후궁의 부분 절제 및 추간반 제거술이 성공율이 80 - 90%로 가장 높다.
수술 상처를 조금 내고 정확한 수술을 위해 현미경을 이용하여 추간반 제거술을 시행하고 있는 현미경을 이용한 수술 방법이 성공율이 고식적인 방법과 같거나 조금 높은 편이다.

고식적인 방법의 변형 형태로 내시경을 이용한 추간반 제거술, 레이저를 이용한 추간반 소작술, 경피적 수핵제거술 등이 있다. 어떤 방법으로 수술을 하느냐 하는 것은 반드시 척추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방법을 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림] 하지의 심한 방사통을 호소하는 환자의
추간반. 돌출된 추간반의 수핵이 신경을 자극하고 있다.

척추 분리증 및 척추 전방전위증

척추 분리증(spondylolysis)이란 위, 아래의 척추를 서로 연결해 주는 기능이 있는 척추궁 협부라는 구조물에 결손이 생기거나 골절이 생긴 것이다. 선천적으로 발생할 수 있으며 심한 운동 등에 의한 외상으로 골절이 일어나는 경우, 반복적인 힘이 가해져서 골절이 일어나는 경우가 원인이다. 의사가 환자가 알아듣기 쉽게 "멍멍이 뼈가 부러졌네요."라고 설명하기도 한다. 요추의 사면사진에서 보면 강아지 모양의 구조가 있는데 목에 해당하는 부위가 구조적으로 좁고 약해서 분리증이 잘 일어난다.
척추 전방전위증이란 위의 척추체가 아래 척추체에 대해 전방으로 미끄러진 것이다. 전문적으로는 선천성, 협부 결손형, 퇴행성, 외상성, 병적형, 수술후형으로 분류한다.
5-7세 소아의 5%, 18세경 6-7%에서 발생하며 남자에게 많다. 요추 5번에 흔하게 발생한다.
단순방사선 검사로 진단이 가능하지만 신경증상이 있는 경우나 수술적 치료를 위해서는 컴퓨터단층촬영검사나 자기공명영상검사가 필요하다. 요통, 하지 방사통, 근력 약화, 감각 둔화, 보행 이상, 자세 변화 등의 다양한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증상 기간이 얼마되지 않았다면 침상안정, 휴식, 약물치료, 배근육 및 허리근육 강화운동 등의 보존적 치료가 우선이다.
보존적 치료가 실패하였거나, 소아에서 전위가 1 / 3 이상일 때, 소아에서 처음 진단시 50% 이상 전위하였을 때, 성인에서 디스크가 동반된 경우, 성인에서 진행성 요추 전방전위증, 퇴행성 변화로 인한 척추 협착증 발생 시에는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 방법은 척추 후궁절제술과 같은 감압술 만으로는 부족하여 척추 유합술을 하게 되는 경우가 흔하다. 척추를 금속나사로 잡아 매주는 척추고정술(골융합술) 또는 인공디스크를 복부나 등쪽에서 삽이해서 허리를 고정하는 인공디스크(케이지)수술이 있다. 현재 척추 유합술이 많이 발전하고 다양한 기구들이 선보여 수술 성공율이 높으며 상처를 작게 남기고 수술하는 여러 가지 수술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
어떤 방법으로 수술을 하느냐 하는 것은 반드시 척추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방법을 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척추 협착증

척추의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주관, 신경근관, 추간공 등이 좁아져 신경이 눌려 요통, 신경성 간헐적 파행(NIC, neurogenic intermittent claudication), 하지 통증 등의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특히 허리뼈 5개중 4번과 5번척추 사이에 많이 생긴다. 신경성 간헐적 파행이 특징적인 증상인데 얼마동안 걸으면 하지의 통증과 저림 때문에 구부리고 앉아있다가 통증과 저림이 감소하게되면 다시 걷는 것을 반복하는 것으로 혈관성 간헐적 파행과 감별을 요한다. 혈관성 간헐적 파행은 어떤 자세이던지 쉬기만 하면 증상이 좋아지지만 신경성 간헐적 파행은 증상을 좋게 하기 위한 환자만의 쉬는 자세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두가지 증상의 원인과 치료가 다르기 때문에 반드시 감별하여야 한다. 선천성, 퇴행성, 혼합형 (선천성, 퇴행성, 디스크 등의 혼합), 척추분리 또는 전방전위성, 외상성, 수술후성으로 분류한다. 단순방사선 검사, 굽혔다 폈다하면서 촬영하는 동적 방사선 검사, 척수조영술, 전산화단층촬영, 자기공명영상검사가 진단에 이용된다. 선천성 척추 협착증은 30대 초반부터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퇴행성은 중년기 이후 증상이 발생한다.
보존적 치료가 우선이며 보존적 치료가 실패한 경우, 마미증후군(배뇨, 배변, 성기능의 마비)이 발생한 경우, 심한 말초신경 증상 및 근력 약화가 발생한 경우, 심한 신경성 파행으로 인한 일상생활 장애가 발생한 경우에는 수술을 하여야 한다.
수술은 신경감압술 (추궁 절제술, 후관절 절제술, 추간공 절제술)에 더하여 척추유합술을 대개 시행한다.
어떤 방법으로 수술을 하느냐 하는 것은 반드시 척추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방법을 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추간반 내장증

추간반 탈출(디스크)로 신경이 압박되어 오는 통증이 아닌, 추간반 내부의 구조 및 대사기능의 이상으로 지속적이고(4개월 이상) 심한 요통과 하지 방사통이 오는 질환이다.
외상에 의한 추간반 손상 후 추간반에서 자극성 단백질 분해 대사물이 척추관 내로 유출되어 신경을 자극하고 면역 반응을 일으켜 요통과 방사통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만성적 심한 요통, 엉덩이 및 하지 방사통을 호소하며 허리를 앞으로 ?이거나 장시간 앉아 있을 때 통증 증가하는 특징과 함께 만성 요통으로 인한 심리적 증상(전신무력감, 체중감소, 우울증)이 동반되는 것이 특징이다.
특징적으로 추간반 조영술이 도움이 된다
보존적 치료가 우선이며 증상이 1년 이상 지속되고, 한 달에 한 번 이상 증상이 악화되고, 4개월 이상 업무가 불가능하고, 6주 이상의 보존적 치료가 실패하는 경우, 추간반 조영술 상 양성반응을 보이는 경우에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
수술 방법에는 추간반 제거술 및 추체 유합술이 있다.
어떤 방법으로 수술을 하느냐 하는 것은 반드시 척추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방법을 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척추의 골다공증

뼈의 골기질(골량)이 감소되어 요통과 척추 골절이 발생한다. 대부분 폐경기 이후나 노인층에 발생하며 요통 및 배부 통증, 키의 감소, 척추 변형, 옆구리 및 아랫배 통증 등의 다양한 증상을 호소한다.
사소한 외상으로도 골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단순 방사선 검사와 골밀도 검사 등을 통하여 골의 치밀도를 확인 할 수 있고 압박골절이 발생한 경우에는 최근에 생긴 골절인지 확인하기 위하여 전신골주사검사(WBBS, whole body bone scan)와 자기공명영상검사를 시행한다.
칼슘,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칼시토닌, 활성비타민 D, 불소 제재 등을 복용할 수 있다. 약물 복용을 위해서는 1년에 한 번 골밀도 검사를 꼭 받아야한다.
과거에는 압박 골절 발생 시 약 1주간 안정 후 2 - 3개월간 보조기를 착용하는 것으로 치료하였지만 현재에는 베게정복술로 압박골절을 펴고 골 시멘트를 골절된 척추체에 주입하여 굳히는 척추체 성형술이 소개되어 좋은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척추체 성형술을 하고나면 조기에 요통이 사라지고 보행이 가능하므로 장시간의 침상안정이나 보조기 착용으로 인한 근육 약화와 골밀도감소를 예방할 수 있어서 좋다. 어떤 방법으로 수술을 하느냐 하는 것은 반드시 척추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방법을 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림] 골다공증 환자의 척추 단면. 엉성한 뼈를 확인할 수 있다.

미골통 - 꼬리뼈 부위의 통증

미골이 외상(엉덩방아, 분만시 손상)으로 탈구 또는 골절되거나 퇴행성 관절염, 종양이 발생하여 꼬리뼈 부위의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드물게는 척추 전방전위증이나 마미증후군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단순방사선검사, 전신골주사검사, 컴퓨터단층촬영, 자기공명영상검사 등으로 진단한다.
편한 자세로 변경하고 좌욕, 진통제, 국소 마취제 또는 스테로이드 주사로 치료한다.
이런 보존적 치료가 실패하면 미골 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어떤 방법으로 수술을 하느냐 하는 것은 반드시 척추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방법을 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장골 치밀화 골염

기계적 반복 외력, 임신 및 출산, 비만 등과 관련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원인은 명확하지 않다.
경도의 요통 및 엉덩이 통증을 호소하며 운동 시 악화되고 안정 시 감소되는 특징을 보인다.
분만기 여성에 자주 발생하며 임신 3분기나 분만 직후 시작하며 다음 임신 시 증상이 재발되거나 악화되는 특징이 있다.
단순 방사선 검사를 해보면 장골의 이개 부위에 경화상을 볼 수 있다.
특별한 치료는 없고 체위운동, 진통제, 체중 조절 등으로 치료한다.


[그림] 분만기 여성이 허리가 아픈 이유에 대한 모식도. 커진 배가
척추를 앞으로 굽히면서 골반은 위로 제쳐져 요추의 정상 만곡이 과하게 되고,
골반이 늘어나게 되어 요통이 발생한다.

강직성 척추염

유전적(가족력 10%) 원인으로 척추 인대에 골화(뼈로 변함)가 발생하여 척추가 굳는 질환이다.
젊은 남자에 호발하며 초기 증상은 요통, 수면 후 강직, 운동 후 호전, 폐활량 감소 등이 있다. 자고 일어나면 허리가 뻣뻣하다가 운동하고 나면 부드러워지는 증상을 호소한다.
척추 전체에 발생하며 천장 관절(sacroiliac joint), 엉덩이 관절(hip joint), 어깨 관절(shoulder joint)에도 발생한다. 단순 방사선 검사에서 척추뼈의 사각형화(squaring), 대나무 모양 변화(bamboo spine) 등을 관찰할 수 있으며 혈액 검사에서 HLA-B27 이라는 것이 양성으로 검출된다.
좋은 자세 유지, 심호흡 운동, 물리 치료, 딱딱한 침상, 낮은 베개, 운동, 약물 치료 등이 있지만 병의 진행을 막지는 못한다. 심한 척추 강직 및 후만 변형시 척추 절제술 및 엉덩이 관절 강직시 인공관절 치환술 등을 시행하지만 대증적인 치료인 것이고 근본적인 치료는 아니다.
어떤 방법으로 수술을 하느냐 하는 것은 반드시 척추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방법을 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척추가 딱딱하게 변하기 때문에 단순한 접촉사고로도 목이 심하게 부러지는 등의 척추 골절이 잘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그림] 대나무 모양으로 변한 강직성 척추염 환자의 허리 사진.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