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소식/공지

HOME 안에 병원안내 안에 병원소식 안에 소식/공지

위암 재발? , 당신의 유전자 속에 있다

등록일자
2011-05-11

건강정보 _ 위암 재발? , 당신의 유전자 속에 있다

강남세브란스 연구진, 6개 유전자 분석을 통한 "위암 발병 예측지수 모델" 첫 개발
재발 방지는 물론, 환자별 맞춤형 치료로 최적의 치료성과 기대할 수 있게 되어

위암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이 세계 최초로 개발되었다.

최근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조재용 교수팀(종양내과)과 미국 MD앤더슨 암센터 홍완기․이주석 박사팀은 수술 받은 위암환자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재발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는 ‘유전자 분석 위암 발병 예측지수 모델’을 개발했다.

3년간의 한미 의료진의 공동 연구로 개발한 이번 위암 재발 예측지수 모델 개발로 우리나라 암 발생 1위이며, 전 세계 암에 의한 사망원인 2위인 위암에 대한 재발 유무를 예측하게 됨으로써 수많은 위암환자들이 재발의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적인 암연구학회지인 ‘Clinical Cancer Research'지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초기 증상이 안 나타나는 여느 암과 같이 많은 수의 위암 환자들도 병이 진행되어 병원을 찾고 있고, 1차 치료 후에도 재발가능성에 따른 큰 심리적 부담을 져야 했다.
“2기에서 발견된 위암환자의 경우 20%가, 3기 환자선 30~50%가 위암이 재발 한다”는 조재용 교수는 2기이상의 위암 환자에게 수술 후, 재발을 감소시키기 위한 예방적 항암치료가 필수적으로 시행되고 있다고 한다.
또한 2~3개월 단위로 시행하는 CT검사나 내시경 검사 등의 재발 유무검사는 환자의 대한 적잖은 경제적 부담은 물론, 이미 암이 재발한 다음 발견할 수 있는 ‘사후 약방문격’이어서 재발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이 절실한 상태였다.

이번에 개발된 위암 발병 예측지수 모델은 첨단 유전자 분석기법을 사용하여 위암 재발인자를 추출함으로써 이루어졌다. 연구진은 우선 65명의 위암 수술환자의 암 조직을 분석하여 재발에 관여하는 유전자군 20개 후보군 중 가장 영향을 미치는 6개의 유전자 [CTNNB1, EXOCS3, TOP2A, LBA1, CCL5, LZTR1] 조합을 찾아냈다.
이 선정된 6개 유전자에 대한 검증을 위해 200명 이상의 다른 재발 위암환자 조직과 수차례의 대조 검증을 통해 이 6개 유전자 조합이 위암환자의 재발 유무를 예측할 수 있는 가장 보편적이고 최적의 지수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연구진은 밝혀냈다. 

“이번 위암 발병 예측지수 모델 개발로 같은 병기의 환자라도 재발 위험도가 다를 수 있다는 것을 객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게 됐다” 는 조재용 교수는 그 위험도 점수에 따라 지금까지의 표준화된 예방적 항암치료 대신 환자별 맞춤형 치료를 통해 보다 효과적인 재발 방지는 물론 더 좋은 치료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복잡한 검사와 비싼 검사비로 널리 쓰이지 못하고 있는 미국서 개발한 유방암 재발 예측 모델 지수와 달리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국내 대학병원 급에서 갖춘 유전자 검사장비로도 손쉽게 결과를 낼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으로 꼽았다.

이 모델의 발전에 대해 아직까지 위암환자의 재발 예측에만 가능한 한계가 있지만, 빠른 시일 내에 좀 더 많은 위암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다면 궁극적으로 정상인에 대한 위암 자체의 발병 유무 위험도도 예측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는 조재용 교수는 우리나라의 암 치료가 이제 질병의 치료에서 질병의 예방차원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한데 이번 연구에 의의를 두었다. 
 

<위암 재발 점수 산출 가상 사례>
  • 최근 위암 2기로 위절제술을 받은 김명수 씨. 재발을 막기 위한 항암치료를 받고 있는 다른 환자들의 모습에 큰 부담이 다가왔다. 독한 약물 치료로 인한 여러 부작용과 정기적인 CT검사에 따른 경제적 부담 그리고, 언제든 다시 암이 생길 수 있다는 두려움에 정상적인 생활에 지장을 받을 정도였다.그러나 강남세브란스 의료진이 개발한 위암 발병 예측지수 모델에 따른 김명수 씨의 재발 수치는 0.21로 평균치인 0.5이하 나와 여타 다른 환자들과 다른 비교적 저용량의 항암약물치료와 좀더 긴 간격을 둔 검사를 받게 되어 큰 시름을 덜게 되었다. 이 점수는 0부터 1까지의 재발 척도 중 김명수씨의 병기와 전신 상태 및 기타 변수 등을 고려한 산출 공식에서 재발 점수는 산출되었다. 
     
  • 강남세브란스 암전문병원 종양내과 바로가기
다음글
[조선] 뇌 밑바닥에 생긴 암도 수술로 완치한다 - 신경외과 이규성 교수, 뇌종양클리닉 홍창기 교수
이전글
[강남]2011 동계 자원봉사 소감문 제출 안내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