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척추내시경클리닉

HOME 안에 진료및검사 안에 진료과 안에 척추신경외과 안에 특수클리닉 안에 척추내시경클리닉

척추 내시경적 수술이란?

최근 수술기구의 발달 및 현미경의 사용으로 요추간반 탈출증의 치료는 결과가 매우 호전되었습니다. 하지만 간혹 고식적인 수술로 야기되는 요추부 주위조직 손상으로 인한 수술후 통증, 수술 후 발생하는 반흔 조직에 의한 신경근의 유착 및 압박으로 인한 재발 등, 합병증들이 나타나면서 최소침습적인 수술 방법들이 발전되어 왔습니다.

최소 침습적인 수술법의 종류는 디스크를 주사로 녹이는 화학적 수핵 용해술 , 가느다란 관을 통해 디스크를 제거하는 경피적 후측방 디스크 절제술과 및 디스크를 조각내에 흡인하는 뉴클레오톰을 이용한 경피적 수핵 자동 흡입술, 레이저를 이용한 디스크 소각술 등이 시도되었습니다.
이처럼 최소 침습적 수술방법이 통상적인 수술법에서 야기될 수 있는 합병증을 피하거나 줄일 수는 있지만, 환자의 선택에 많은 제한이 있어 수핵의 파열이나 심한 퇴행성 변화에 의한 협착증 소견이 보일 경우에는 최소 침습적 수술방법을 시술 할 경우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을 수가 없습니다.

최근에 많이 이용되는 미세 내시경 추간반 제거술은 약 22mm 직경의 원통 모양의 관을 이용하여 접근함으로써 근육의 견인으로 인한 손상을 최소한하여 수술 후 수술 부위의 통증이 거의 없으며 수술의 상흔이 약 2.5 cm 정도밖에 되지 않으므로 통상적인 수술 방법의 상흔에 반해 수술 후의 상흔이 별로 남지 않습니다.

다른 최소 침습적인 수술법과 달리 미세 내시경 추간반 제거술은 수핵의 파열로 인한 탈출뿐 아니라 기존의 고식적인 수술로 제거가 가능했던 골극을제거 할 수 있으며 퇴행성 변화에 의한 협착증인 경우에도 수술이 가능합니다. 또한 수술기법의 발달로 미세 내시경을 이용하여 인공디스크를 삽입하여 골유합을 시행 할 수도 있으며, 필요한 경우 나사못을 이용한 고정술까지도 가능합니다.
수술후 통증을 최소화 하기위한 최소한의 근육 견인으로 수술 후 1일째부터 활동이 가능하며 회복이 빠르기 때문에 수술 후 입원기간을 더욱 단축할 수 있으며, 일상생활의 복귀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 내시경을 이용하여 디스크를 제거하는 모습


  • 내시경을 이용하여 인공디스크를 삽입후
    나사못을 이용하여 골유합술을 시행하는 모습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