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언론보도

HOME 안에 병원안내 안에 병원소식 안에 언론보도

글보내기

암환자 통증완화토모테라피효과적-이익재교수

등록일자
2009-04-01

암환자 통증완화에 토모테라피 효과적

  • 다발성으로 뼈까지 전이된 암환자 76%가 통증 완화
  • 진통제 및 기존 방사선치료 부작용 최소화로 삶의 질 높여
  • 국내 첫 토모테라피 임상효과 연구로, 국제 의학저널에 소개

50대 박영민씨 (가명, 여), 5년 전 유방암 진단을 받고 수술 및 항암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2년 전 다시 재발해 인근 장기와 뼈까지 전이된 상태다.
박씨는 치료를 위해 약물과 방사선 치료를 병행 했지만 전이 부위가 복잡해 치료 후에도 극심한 통증에 시달려 왔다. 이에 주치의는 박씨에게 토모테라피 시술을 권해 치료를 받았다. 치료를 받은 박씨는 “치료 받기 전엔 언제까지 살 수 있나보다, 죽을 때까지 이 통증에 시달려야 하나 하는 걱정 이었다”며 토모테라피 시술을 받은 지금 하루하루가 편안하게 생활하게 됐다고 한다.

최근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에서 암환자 3,11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61%의 환자들이 생명연장 보다 통증완화가 더욱 필요하다고 답했다. 암환자들이 이제는 암치료약물의 발달로 생존기간이 점점 늘어남에 따라 길어진 생존기간 만큼 통증을 계속 떠안고 살아야 하는 문제에 더 관심이 깊은 것이다. 특히나 암이 몸 전체로 퍼진 다발성으로 뼈에까지 전이가 되면 약물과 방사선치료를 병행하면서 통증완화치료를 하지만 환자들은 각종 부작용 때문에 또 다른 고통을 겪게 된다. 이러한 다발성 뼈 전이 암환자 통증치료에 토모테라피가 효과적이라는 국내 연구결과가 최근 국제의학저널에 소개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토모테라피센터는 최근 국제 방사선 종양학회지(Int. J. Radiation Oncology Biol. Phys.)에 게재된 ‘다발성골전이 병변에 대한 토모테라피의 조기임상결과’ 논문을 통해 토모테라피가 암환자 통증완화 치료에 효과가 큰 것으로 밝혔다. 이는 우리나라에서 토모테라피를 이용한 암 치료 효과가 임상적으로 입증된 첫 보고라 그 의미가 있다.

세브란스병원 토모테라피센터는 2006년 4월부터 2007년 2월까지 세브란스병원에서 다발성 전이 진단을 받고 토모테라피 치료를 받은 42명의 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통증완화 등 치료 효과에 대해 조사했다.

(통증완화 효과에 대한 판단은 치료 전과 후, 환자 본인이 주관적으로 판단한 내용을 바탕으로 했다. 환자들의 평균 나이는 57세였고 평균 1회 3 GY 선량을 16분 1초 동안 치료부위에 조사했다)

그 결과 암이 다른 장기와 뼈에까지 전이 되어 심한 통증을 호소한 다발성 골전이 암환자 21명 중 16명(76.2%)이 통증이 줄어 든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에서 통증 완화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이익재 교수는 “이번 조사를 통해 뼈와 몸 여러 곳에 암세포가 퍼진 환자의 경우 토모테라피가 통증완화치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 됐다”며 “이는 신체 내부에 복잡하게 퍼져 있는 다양한 크기의 암세포에 주변 장기 손상 없이 정확하게 방사선을 집중 조사할 수 있는 토모테라피의 장점 때문이다”고 밝혔다. 실제로 토모테라피는 방사선 치료기에 CT(컴퓨터단층촬영)와 같은 영상진단 장치를 추가해 실시간으로 암세포의 정확한 위치 파악이 가능하며 신체 여러 곳에 퍼져 있는 암세포를 동시에 오차가 거의 없이 치료하는 것이 특징이다.

세브란스병원 토모테라피센터는 또한 논문에서 일부 환자들 중 백혈구가 줄어드는 부작용이 나타났지만 이는 치료 범위에 골수(체내에서 백혈구를 만드는 조직)가 얼마나 포함되는 지와 연관이 있다 밝혔다. 금기창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장은 “백혈구 수치가 줄어드는 것은 방사선치료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이러한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선 치료 경험이 많고 숙련된 의료진이 환자의 전신 상태와 골수의 포함범위를 정확하게 판단해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토모테라피는 2005년 우리나라에 첫 선을 보였고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2006년부터 토모테라피센터를 개소하고 암 환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치료를 제공 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토모테라피센터는 2009년 3월 현재까지 1만 3천 여명의 환자들을 치료했다. 토모테라피는 모든 암에 적용이 가능하지만 그 정교성 때문에 뇌종양, 두경부암, 전립선암, 척추종양 등에 더 높은 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직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비용이 고가인 것이 흠이다.

도움말_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금기창,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이익재

다음글
[조선일보]EBS '명의' 종양, 이젠 로봇으로 수술한다 -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외과 윤동섭 교수
이전글
[매일경제]한번 서명으로 진료비 수납…강남세브란스 오픈카드 도입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