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질환정보

HOME 안에 진료 및 검사 안에 진료과 안에 정신건강의학과 안에 질환정보

글보내기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등록일자
2007-12-11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Attention-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질환개요

ADHD(Attention-Deficit/Hyperactivity Disorder)는 학령 전기 또는 학령기에서 가장 흔히 관찰되는 질환들 중의 하나로서, 5-12%의 아동들이 이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남아에서 여아에 비하여 5배 정도 더 흔히 발병이 되며, 유아기부터 행동상의 특징이 있을 수 있으나 유치원 또는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그 문제 행동들이 뚜렷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병태생리

ADHD의 원인은 현재까지 정확히 밝혀진 바는 없고, 일반적으로 기질 및 생물학적 취약성과 사회 심리적 요인이 상호 작용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므로 부모의 행동이나 훈육 방식과 같은 환경적, 심리적인 원인보다는 타고난 기질적(활동량, 감정 패턴, 주의집중력) 및 생물학적 요인(유전적 요인, 출산 또는 생후 1년 간의 뇌 손상, 납중독 등)이 주요한 원인으로 여겨집니다.

주 증상

시기별로 나타나는 특징적인 모습은 아래와 같습니다.

  • 영유아기 : ADHD 아동들은 아주 어려서부터 까다롭거나 활발했던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밤낮이 바뀌어 애를 먹었다거나 혹은 하도 ‘발발거리고’ 돌아다녀서 수없이 넘어지고 다쳤다는 등입니다. 하지만 대개 철이 없다거나 씩씩하다, 극성맞다, 남자답다는 말을 들으면서 무심코 지내게 됩니다.
  • 소아기 : 유치원이나 초등학교를 다니기 시작하면서 단체 생활을 하면 문제가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아동은 수업 중에 가만히 앉아 있어야 하고 질서나 규칙을 지키고 비교적 긴 시간을 집중해서 공부해야 하는 등의 제한을 받는데 이런 일을 수행하는데 매우 곤란을 겪게 됩니다. 따라서 선생님으로부터 지적을 많이 받고, 또래 내에서도 따돌림을 받아 학교 생활에 적응을 잘 하지 못하게 되고 부모님으로부터도 이런 문제로 야단을 많이 맞아 어디서나 환영 받지 못하는 아이로 인식되게 됩니다. 부모와 선생님으로부터 받는 훈육에 고분고분하지 않아 ‘말 안 듣는 아이’로 인식되기도 합니다. 초등학생이 되어 학습을 하게 되면서 주의집중력이 짧음을 알게 되고, 정상 지능임에도 불구하고 학습량에 비하여 실수가 잦아 기대보다 낮은 학과 점수를 받게 됩니다.
  • 청소년기 : 소아기에 보였던 과잉행동은 상당히 감소하나 주의집중력에는 여전히 문제가 있어 학업에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장시간 책상에 앉아 있어도 효율적으로 집중하지 못하여 실제적으로 공부한 양은 많지 않고, 수업을 따라가지 못하는 등의 문제가 나타나게 됩니다. 이런 악순환이 반복되면 ‘나는 해도 안 된다’는 동기 저하와 함께 이차적인 우울증 및 학습장애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또한 반항적인 모습도 함께 나타나는 아이들의 경우에는 선생님, 부모님, 또는 친구들과 마찰을 겪기도 합니다.
  • 성인기 : 대부분의 ADHD 환자는 성인기로 이어집니다. 그러나 모든 경우에서 계속 치료를 받게 되지는 않습니다. 환자 중 30-50%는 성인기까지 치료를 받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주의 집중의 문제를 여전히 갖고 있어 직장에서 효율적인 업무를 보지 못하여 효능감이 떨어지고 시간을 효율적으로 분배하지 못해 가족들과도 사이가 좋지 않습니다. 또한 충동적인 모습이 있어 자동차 사고나 음주 운전 등의 위험에 노출되기 쉬우며, 술과 도박에도 쉽게 빠집니다.
검사 및 진단

정신과 의사가 병력, 정신상태 검사 등을 통해 평가합니다.
필요시 심리 검사, 뇌영상검사, 관련될 수 있는 신체 질환 평가 등을 시행합니다.

치료
  • 약물 치료
    ADHD의 증상들은 대뇌 여러 국소에서 신경전달물질(도파민, 노르아드레날린 등)의 기능적 이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생물학적 문제를 치료하기 위해 약물 치료가 가장 효과적입니다. 현재 국내에서 처방되고 있는 ADHD 치료제들은 여러 종류가 있으며, 모두 효과적이고 장기복용 해도 안전합니다. 따라서 의사와 상의 후 적절한 약물치료를 받으면 과잉행동, 주의력 결핍, 충동적인 행동 등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 인지행동치료 및 사회성기술 훈련
    ADHD 아동들의 취약한 영역인 또래 관계에서 감정 조절하기, 분노 통제하기 등의 치료법을 통하여 대인관계에서의 소외감이나 스트레스, 우울감으로 인한 실제적인 어려움들을 해소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약물치료의 효과가 충분하지 않은 문제들을 치료합니다.
  • 환경 치료
    가정과 학교교실의 시공간적 환경을 조정하는 일도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방안의 벽지나 가구도 요란스럽지 않은 색깔로 꾸며 주고 장난감들을 서랍 속에 넣어두어 눈에 띄지 않도록 하며. 한 두 가지 장난감에 익숙해지면 서서히 종류를 다양하게 바꾸어 줍니다.
기타
ADHD 환아의 뇌
약물 치료 이후의 PET 사진
: 치료 후 과활동성이 감소된 사진
다음글
틱장애
이전글
조기정신증과 임상적 고위험군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