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질환정보

HOME 안에 진료 및 검사 안에 진료과 안에 정형외과 안에 질환정보

글보내기

경추염좌 & 요추염좌

등록일자
2007-12-17

경추염좌 & 요추염좌(cervical or lumbar sprain)

정의

목은 척추 중에서도 가장 유연성이 있는 부위로 그 유연성 때문에 허리보다도 안정성이 모자라 쉽게 목을 다칠 수 있습니다. 경추 외상 중에 가장 많은 경우는 경추가 앞뒤로 급작스럽게 움직여서 목 관절과 목 디스크를 손상받거나 근육과 인대가 찢어지는 경추 염좌 환자입니다. 목만 아프고 신경 증상이 없으면 보통 경추 염좌라고 부르고 신경 증상이 있으면 편타성 손상이라고 부릅니다.. 마찬가지로 요추의 골절이나 추간반 탈출에 의한 것이 아니라 뼈를 지지해 주는 주위의 근육이나 인대 등에 과긴장이나 과도한 외력이 작용해 손상을 일으켜 통증이 유발되는 경우를 요추염좌라고 합니다.

병태생리

경부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보면 대부분 경추염좌가 많습니다. 또 젊은 연령층에서 요통의 가장 흔한 원인은 요추부 염좌입니다. 염좌는 골절이나 추간반의 탈출에 기인한 것이 아니라 뼈를 지지해 주는 주위의 근육이나 인대 등에 과긴장이나 과도한 외력이 작용해 손상을 일으켜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입니다. 이러한 증세가 지속하면 추간반의 퇴행이 진행되면서 척추의 안정성이 약화하여 통증이 심해질 수도 있습니다.

위험요인
  • 경추염좌
    추돌 사고등 외상(trauma)에 의해서 야기되는 경우가 가장 흔합니다.
  • 요추염좌
    잘못된 자세나 생활 습관 혹은 일상생활의 피로가 허리의 근육이나 인대에 부담을 주어 요통을 유발한다. 잘못된 자세로 인해 허리를 삐끗한 후 통증이 생길 수도 있지만, 다친 일없이 직장에서 오래 서 있거나, 무거운 물건을 많이 드는 경우, 그리고 운동이 부족하여 배가 나오는 경우에도 요통이 생길 수 있다
검사 및 진단

경추 염좌 및 요추염좌는 골절이나 추간반의 탈출에 기인한 것이 아니라 경추를 지지해 주는 주위의 근육이나 인대 등에 과긴장이나 과도한 외력이 작용해 손상을 일으켜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이므로 정밀검사를 시행하여도 별다른 이상 소견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진단은 환자로 부터의 병력 청취 및 이학적 검사 등으로 이루어집니다.

치료경과 및 예후

요추부 염좌에 의한 요통의 경우 대부분 허리만 아프며, 쉬면서 잘못된 생활 습관이나 자세를 고치면 1개월 이내에 증상이 호전되는 것이 보통입니다. 통증이 심할 때는 약이나 물리치료, 보조기 착용 등이 도움이 됩니다. 반복되는 요추부 염좌는 심각한 통증과 장애를 초래할 수도 있기 때문에, 올바른 생활 습관, 자세 유지, 규칙적인 요부강화운동, 수영 등을 통하여 요통의 재발을 막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경추부 염좌의 치료도 요추부 염좌의 치료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음글
고관절 탈구
이전글
경추골절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