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뇌졸중

HOME 안에 진료 및 검사 안에 진료과 안에 신경과 안에 특수클리닉 안에 뇌졸중

뇌졸중은 흔히 중풍이라고 불리며 암, 심장혈관 질환과 함께 주요한 사망원인 질환입니다. 또한 뇌졸중은 회복 후에도 많은 수의 환자에서 육체적 또는 기능적 장애를 유발하는 가장 흔한 질환입니다. 이러한 뇌졸중은 뇌의 혈관이 막혀서 혈액 공급이 차단됨으로써 뇌세포로 산소와 영양분이 공급되지 못하거나 또는 뇌혈관이 터져서 출혈이 발생하면서 뇌가 압박 받거나 뇌가 손상 받기 때문에 생깁니다. 뇌의 혈관이 막히는 경우를 뇌경색이라고 하고 뇌의 혈관이 터지면 뇌출혈이라고 합니다.

뇌경색의 원인으로는 동맥경화증으로 혈관이 좁아지거나 혈관벽에 혈전이 만들어져서 혈류장애를 가져오는 경우와 심장 등 존재하는 혈전이 떨어져서 혈류를 따라 흐르다가 뇌혈관을 갑자기 막아서 혈류장애가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뇌경색의 발병기전에 따라 치료 및 예방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이와 같은 뇌경색의 분류는 뇌졸중 전문의사에 의해서 여러 검사를 종합하여 판단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뇌졸중의 증상은 손상 받은 뇌의 부위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한쪽 팔과 다리에 마비증세가 나타나거나 감각이 이상하거나, 발음이 부정확하거나, 주위가 도는 듯한 느낌이 들거나 물체가 둘로 겹쳐 보이기도 합니다. 언어장애로 대화가 불가능할 수도 있고 어떤 경우에는 의식장애가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지속될 수도 있고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없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도 뇌졸중을 예고하는 전조 증상이므로 꼭 진료를 받아보아야 합니다.

뇌경색의 치료는 급성기 혈전용해치료와 이차적인 재발 방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급성 뇌경색의 경우 증상이 발생한 후 3시간 이내에 정맥으로 혈전용해제를 투약하여서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치료를 할 수 있으며 3시간이 지났을 경우에도 동맥 내로 약물을 주입하여 혈전을 녹이거나 기계적으로 혈전을 제거하는 시술을 시행할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빨리 혈전용해치료를 시행할 수 있는 병원을 찾는 것이 뇌손상을 줄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본 신경과에서는 응급의학과 및 영상의학과와 협조하여 급성 뇌경색 환자에서 혈전용해치료를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환자 개개인의 특성에 따라 뇌졸중의 위험인자를 조절하고 적절한 투약 및 시술을 통하여 이차적인 뇌졸중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